이정재, 정우성/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정재, 정우성/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절친다운 케미를 선보였다.

5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재,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가 참석했다.

이날 정우성은 "촬영 현장에서 이렇게 모니터 앞에서 이야기를 안한 작품은 처음"이라며 "오히려 함께 편한 리액션을 만드려고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영화를 통해 이정재와 정우성의 사이가 더 돈독해졌을 것 같다"는 MC 박경림의 말에 정우성은 "그래서 칸에 신혼여행 갔다고 하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들이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내달 10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