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사진제공=CJ ENM
박찬욱 감독 /사진제공=CJ ENM


박찬욱 감독이 탕웨이가 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다면 무대에 올라갈 수도 있었다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24일 오후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 영화 '헤어질 결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다.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신작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안겨준 작품. 또한 정서경 장가와 '친절한 금자씨',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박쥐', '아가씨'에 이어 각본을 함께 집필했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이날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은 각본보다 탕웨이 씨가 먼저였다. 탕웨이 씨를 캐스팅하기 위해 주인공을 중국인으로 설정했다. 사실 탕웨이 씨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로 창조됐다. 캐릭터에 맞는 사람을 캐스팅 한 게 아니라 반대로 작동한 것"이라며 "그 전에 사적으로 잘 알지 못했다. 전에 (탕웨이 출연 작품을) 보면서 갖고 있던 막연한 인상과 그녀의 매력이 무엇인지 생각했다. 한편으로는 궁금해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이런 모습의 탕웨이 씨를 보고 싶다고 생각하면서 각본을 썼다"고 했다.

이어 "각본이 완성되기 전에 이미 탕웨이 씨를 만나서 캐스팅 제안했다. 하겠다는 의사를 받은 다음에 각본을 더 썼다. 탕웨이 씨를 일대일로 만나서 알아가는 과정과 각본을 완성해 나가는 과정을 동시에 진행했다. 탕웨이 씨를 알게 되면서 각본에 반영했다. 실제로 보니까 생각했던 거보다 장난기가 있는 사람이더라. 조금 더 고집스러운 면도 있었다. 소신이 뚜렷한 사람이었다. 그런 면들을 각본에도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탕웨이는 칸국제영화제 폐막식까지 함께하지 못했다. 개인 사정으로 인해 박찬욱 감독, 박해일보다 먼저 칸을 떠났다. 이와 관련해 박찬욱 감독은 "어쩔 수 없는 스케줄들이 있었다. 아쉽지만 한국으로 와야 했다. 혹시나 탕웨이 씨가 여우주연상을 받아버리면 어떡하느냐고 걱정했다"며 "문자로 혹시 여우주연상을 받게 될 경우에 수상 소감 누가 대신 하더라도 소감을 보내달라고 부탁했었다"고 말했다.

또한 "박해일 씨와 저하고 둘이서 탕웨이 씨 수상 소감을 대신 이야기해주고 대리 수상할 사람이 누구냐를 놓고 대화했다. 그래서 박해일 씨가 하기로 했다. 시간이 촉박했는데 탕웨이 씨가 수상 소감을 문자로 보내오면 박해일 씨가 나가서 받기로 했다. 못 보내오면 제가 나가서 하기로 미리 짰다"며 "결과는 아시다시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