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박찬욱 감독,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박찬욱 감독,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을 통해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려냈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욱 감독,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가 참석했다.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한국영화인 ‘헤어질 결심’. 여기에 박 감독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하며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날 박 감독은 "등급부터 정하고 기획하는 사람은 없다. 인생을 살아본 사람이어야 잘 이해할 수 있는 사랑 이야기를 할 수 있겠다는 마음을 먹었을 뿐이다"며 "주변에 영화가 어른들 얘기라고 하니까 '노출도 굉장하고 강한 영화이겠군요'라는 반응이 있었다. 그래서 오히려 반대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른들 이야기인 만큼 감정에 집중하겠다는 생각이었다. 휘몰아치는 감정보다는 은근하고 숨겨진 감정에 집중했다. 자극적인 요소는 적게 넣었다"며 "좀 더 많은 관객을 초대해야겠다 이런 의도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박찬욱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찬욱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또 박 감독은 “젊을 때는 자기 감정을 다 드러내고 표현해가면서 살아가지만 나이 들면서는 상황이나 처지에 따라 고려해야 할 것도 많고 참아야할 것도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며 “영화를 만들며 두 사람이 어떻게 하면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자기 감정을 전달할까 생각했다. 참기 힘든 이 감정을 어떻게 감추고 참는지를 담은 영화인데 현명하고 경험이 풍부한 두 배우가 잘 표현해줬다”고 털어놨다.

박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추는 탕웨이와 박해일의 열정도 돋보였다.

탕웨이는 "사람은 성장 단계에서 표현하는 방식이 점점 성숙해진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오히려 내 감정을 안으로 더 들어가는걸로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 연출과 맞아떨어졌다"고 회상했다.
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중국인인 탕웨이는 영화를 위해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했다고. 그는 "연기를 위해 한국어를 열심히 배웠다. 그런데 연기를 위한 한국어를 배우다 보니 생활 한국어는 못 배웠다. 주변에서 '이제 한국말 잘하겠다' 하는데 거의 하나도 못 한다. 오히려 고급 한국어를 배우게 됐다"며 "초급 한국어를 배울 기회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어 대사를 하지만 머릿속으론 중국어 의미를 생각하며 연기했다. 상대방이 대사할 때도 난 중국어로 생각하고 리액션한다"며 "생각하는 모습 때문에 신비로운 표정이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탕웨이는 "알고 연기한 것"이라고 말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외워서 연기하는 그 과정에서 표정으로도 표현될 수 있었는데, 소리 없는 감정이 어쩌면 서래라는 인물을 표현하는 데 있어 더 잘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박해일과 박찬욱 감독님이 정말 많은 도움을 주셔서 잘 해낼 수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박해일/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은 박 감독과의 첫 호흡에도 잘 녹아들었다는 평가에 대해 "'네가 박찬욱 감독님의 월드 안에서 즐겼구나' 하는 평가를 해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 박 감독님은 2000년대 초반부터 선배님들과 작품 하시는 걸 보며 그리고 사석에서 뵈며 알아갔다. 그렇게 감독님과 짧은 만남이 누적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에 박 감독님께서 '소년 천국에 가다' 각본가로 참여해주신 적이 있다. 감독님의 흔적이 배우로서 여러 방면으로 누적된 것 같다"며 "이번 영화 촬영할 때는 미묘한 감정들의 순간순간을 담아낼 때 내가 해내는 것에 대해 지지를 많이 해주셨다. 현장에서 재미있게 촬영했다. 탕웨이와의 호흡을 통해서도 얻은 게 많다"고 덧붙였다.
박해일, 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 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에는 탕웨이, 박해일 외에도 다양한 배우들이 등장한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고경표 배우는 '응팔'(응답하라 1998)에서 봤다"며 "박해일 배우와 연기가 다르면서도 유사한 면 있는 후배 형사를 찾고자 했다. 선배를 존경하고 따르지만 투덜대기도 하고 비꼬기도 하는 그런 역할 말이다. 박해일 배우와 외모는 비슷하지만, 성격은 다른 면이 있는 역할을 원했는데 잘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1부와 2부로 나눠서 생각하면 부산과 이포에서의 사건으로 볼 수 있다. 김신영 씨는 이포에서 만난 후배 형사로 부산 형사 후배인 고경표와는 상반된 역할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해준(박해일 분)과 충돌하며 서래를 놓고 견해의 차이를 보이면서도 키도 작고 여자인 캐릭터를 원해서 김신영 씨를 캐스팅했다"고 덧붙였다.

또 "김신영 씨는 '행님아' 때부터 팬이었다. 코미디를 잘하는 사람들은 다른 연기도 잘한다는 믿음이 있다. 그래서 염려를 한 적이 없었고 확신을 가지고 캐스팅했다. 그 이상으로 잘해줬고 보배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감독님들도 김신영 씨에게 기회를 많이 주면 좋겠다. 바빠서 출연해줄지는 모르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탕웨이는 "굉장히 많은 요소가 잘 융합됐다. 수사극임과 동시에 멜로도 있고, 블랙 코미디도 있다"며 "그 안에서 처음 느끼는 감정이 보여진다. 다양한 요소가 교묘하고 깔끔하게 융합이 된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확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