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탕웨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중국 배우 탕웨이가 영화를 위해 한국어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고백했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욱 감독,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가 참석했다.

이날 탕웨이는 "연기를 위해 한국어를 열심히 배웠다. 그런데 연기를 위한 한국어를 배우다 보니 생활 한국어는 못 배웠다. 주변에서 '이제 한국말 잘하겠다' 하는데 거의 하나도 못 한다. 오히려 고급 한국어를 배우게 됐다"며 "초급 한국어를 배울 기회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어 대사를 하지만 머릿속으론 중국어 의미를 생각하며 연기했다. 상대방이 대사할 때도 난 중국어로 생각하고 리액션한다"며 "생각하는 모습 때문에 신비로운 표정이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탕웨이는 "알고 연기한 것"이라고 말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