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양희경 /사진제공=영화사 진진
한지민, 양희경 /사진제공=영화사 진진


예쁜 얼굴을 안 예쁘게 그려주는 캐리커처 작가 은혜 씨의 특별한 일상을 담은 영화 '니얼굴'이 개봉 전부터 독립·예술영화 예매율 1위를 기록한 가운데, 김우빈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1일 배급사 영화사 진진에 따르면 '니얼굴'이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현재 독립·예술영화 예매율 1위를 차지했다. '니얼굴'은 발달장애인 은혜 씨가 문호리리버마켓의 인기 셀러로 거듭나며 진정한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또한 은혜 씨와 함께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호흡을 맞춘 김우빈이 개봉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김우빈은 "드디어 은혜 씨의 다큐멘터리 영화 '니얼굴'이 개봉한다"고 말했다.

김우빈은 영화 '니얼굴' 홍보대사를 자처하기도. 그는 "여러분들도 극장에 꼭 가셔서 은혜 씨의 진짜 모습을 영화로 확인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극장 관람을 독려했다.
한지민, 양희경 /사진제공=영화사 진진
한지민, 양희경 /사진제공=영화사 진진
앞서 지난 20일 진행된 '니얼굴' 시사회 현장에 반가운 얼굴이 찾아왔다. 사전에 공지되지 않은 깜짝 무대인사로 관객들을 놀라게 한 서동일 감독, 정은혜 작가, 장차현실 프로듀서의 등장에 이어 '우리들의 블루스' 출연진 양희경과 한지민이 함께 등장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드라마에서 장 선생님 역으로 분해 은혜 씨와 단란한 모습을 선보인 양희경은 "은혜 씨 덕분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었다"라는 캐스팅 비화와 함께 "은혜 씨에게 얼굴 좀 그려주십사 하고 친구처럼 돈독하게 (관계를) 쌓으면서 지금까지 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영희의 동생 한지민입니다"라고 소개한 한지민은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영희와 영옥의 찐 자매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한지민은 "무대인사를 하게 될 줄 몰랐는데 사실 은혜를 본 지 조금 오래돼서 제가 무작정 서프라이즈로 찾아왔다"며 은혜 씨와의 끈끈한 의리를 보여줬다.

또한 한지민은 "제가 옆에서 바라본 은혜는 정말 놀랍도록 너무 사랑스럽고 밝고 순수하고, 때로는 저한테 못한다고 혼도 내는 그런 친구"라며 은혜 씨를 향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영희, 영옥의 이야기는 너무 안타깝고 슬픈 이야기만 담겼었지만, 이 영화는 굉장히 많이 웃고 가실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한편 '니얼굴'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