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비상선언'/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남길이 선배 이병헌과의 절친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20일 오전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에서 '비상선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과 한재림 감독이 참여했다.

이날 김남길은 부기장 현수 역을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이병헌 선배의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을 보며 연기했다"고 언급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병헌 선배와의 브로맨스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수줍게 말하기도.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 오는 8월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