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성형 후) 악성 댓글을 받는 건 예상했어요. 예상한 것처럼 비난이 많이 쏟아지더라고요. 저도 사람인지라 속상할 때가 많아요. 하지만 그만큼 정보를 많이 물어보기도 했어요. (웃음) 개인적으로 지금 제 얼굴에 만족해요. 전에는 조연에 그치는 얼굴이었는데 이제는 여러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많은 성형으로 얼굴이 변했지만 제 성격은 그대로예요."

중국 제작사가 권유한 대로 쌍꺼풀 수술을 시작으로 많은 성형을 한 배우 홍수아. 그는 한국 대중의 차가운 시선에도 꿋꿋했다. 그저 자신의 꿈이었던 주인공으로 작품을 하게 해준 터닝 포인트였기 때문. 홍수아는 자기 얼굴은 변했지만, 성격은 그대로라고 밝혔다.

홍수아는 '감동주의보'로 5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2020년 한중 합작 공포 영화 '목격자: 눈이 없는 아이'에 출연했으나 한국 영화로는 오랜만의 컴백이었다. 그는 "작품은 항상 설렌다. 오랜만에 따뜻한 영화로 찾아뵙게 돼 개인적으로 기쁘다. 선한 영향력을 안겨드릴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에 기뻤다"고 인사를 건넸다.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감동주의보'는 큰 감동을 받으면 생명이 위험해지는 감동병을 앓고 있는 보영(홍수아 분)이 착한 시골 청년 철기(최웅 분)를 만나 꿈과 사랑을 이루어 내는 로맨스 코미디 영화다.

홍수아는 "'감동주의보'는 소재가 독특하다. 따뜻한 영화를 하고 싶었다. 제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하고 싶은지, 잘할 수 있는지가 처음이다. 그래서 '감동주의보'를 선택하게 됐다. 하고 싶었고,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시나리오를 읽고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 옷을 입은 듯한 느낌이 들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홍수아는 "보영이처럼 실제로 제가 감동병이 있나 싶다. 시나리오를 보고 저와 비슷한 부분들도 있더라. 저도 작은 것에 감동을 하는 스타일이다. 감동이라는 게 물질적이나 풍요로움 속에서 느껴지는 감정이 아니다"라며 "사람의 마음에서 별거 아닌 거, 작은 거 하나하나 따뜻한 마음에서 느껴지는 게 감동이다. 평소에 감동을 많이 받는 편이다. '감동주의보'는 독특한 소재였지만 공감 가는 부분도 많았다"고 했다.
홍수아 /사진=텐아시아 DB
홍수아 /사진=텐아시아 DB
홍수아는 '감동주의보'를 통해 듣고 싶은 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역시 홍수아는 로맨틱 코미디를 잘하는구나', '어울린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저의 성향은 밝고 씩씩하다. 장난기도 많다. 그래서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 이번에 VIP 시사회를 통해 '감동주의보'를 지인들이 '로맨틱 코미디가 잘 어울린다'고 이야기를 해줘서 기분이 좋았다"며 웃었다.

2003년 잡지 모델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홍수아. 그는 2005년 시트콤 '논스톱 5'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이어 드라마 '101번째 프러포즈', '하늘만큼 땅만큼', '내 사랑 금지옥엽', '남자를 믿었네', '대왕의 꿈' 등에 출연했다. 또한 '쇼! 음악 중심', '영웅호걸' 등 예능까지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뿐만 아니라 국내 인기에 만족하지 않고 중국에 진출, 성공했다.

홍수아는 "중국 활동을 하면서 쌍꺼풀 수술도 하고 여러 가지 성형도 많이 해서 얼굴이 변했다. 중국 분이 좋아하는 스타일이 된 건 사실이다. 한국 분에게는 비난을 많이 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렇지만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나를 불러주는 중국 제작사에서 쌍꺼풀 수술을 권하기도 했다. 그래서 했는데, 중국에선 반응이 좋았다. 국내에서는 '옛날 얼굴이 더 예쁘다', '옛날 얼굴이 더 매력 있다'는 차가운 반응들이 많았다. 그런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성형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홍수아다. 그는 "중국에서 제가 그토록 하고 싶은 주인공으로 작품도 많이 했다. 중국은 깊이감 있는 연기를 보여줄 기회를 준 고마운 나라다"라며 "처음에 한국 분들이 '쌍꺼풀 수술을 왜 했을까?', '홍수아 얼굴 변했어. 아쉬워'라고 하셨다. 그런데 DM으로 어디서 했냐고 정보를 많이 물어보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수아는 "지금은 익숙해졌는지 예뻐해 주시더라. 실제로 제게 엄청난 메시지들이 온다. 지인들도 많이 물어본다.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하고 싶은 것들을 한 거다. 그래서 지금은 많이 인정해주는 것 같다. 처음에는 차가운 시선이었지만, 지금은 응원해주신다. 노력의 결과"라고 덧붙여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악성 댓글을 받는 건 예상을 했다"는 홍수아는 "예상한 것처럼 (성형 후) 비난이 많이 쏟아졌다. 하지만 그만큼 정보를 많이 물어보시더라. 개인적으로 지금 만족한다. 예전에는 조연에 그치는 얼굴이었다. 지금은 여러 가지 이미지들을 표현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했다.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홍수아 /사진제공=글로빅엔터테인먼트
그러면서 "중국에서도 마찬가지고 국내에서도 여러 가지 캐릭터들을 소화할 수 있는 얼굴이 된 것 같다. 그래서 기쁘다. 정말 연기력으로 보답해야겠다는 생각이다. 물론 저도 사람인지라 속상할 때가 많다. 가끔은 제게 DM을 보내면 답장을 해준다"며 웃었다.

홍수아는 "남자에 적극적인 성격은 아니다. 저를 계속 사랑해주고 마음을 표현했을 때 그제야 마음이 가는 스타일이다. 극 중 제가 연기한 보영이는 홍수아 보다 연애에 있어서 씩씩하다. 보영이는 남자를 보고 한눈에 반한다. 하지만 저는 침 흘리고 첫눈에 반한 남자는 한 번도 없었던 것 같다. 오랫동안 지켜보는 스타일이라 신중한 편"이라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홍수아는 "실제 연애에 있어 조심스럽고 신중한 편이다. 아이도 낳아야 하는데, 이루고 싶은 게 더 많다. 또 하고 싶은 것도 많다. 결혼은 몇 년 뒤에 하고 싶다. 몇 년 뒤가 되면 시집 못 갈 것 같아 슬프다. 아직은 결혼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