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사진=텐아시아 DB
톰 크루즈 /사진=텐아시아 DB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영화 '탑건: 매버릭'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가우데, 입국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

16일 '탑건: 매버릭'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톰 크루즈는 오는 17일 오후 서울 김포를 통해 입국한다. 당초 톰 크루즈는 18일 오후 입국할 예정이었다.

톰 크루즈는 현재 영화 '미션 임파서블 8'(가제) 촬영 차 영국에 머물고 있다. 그가 입국 날짜를 하루 앞당긴 건 현지 항공 사정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톰 크루즈는 17일 오후 입국해 18일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19일부터 공식 내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탑건: 매버릭' 팀은 생애 10번째 내한을 맞은 톰 크루즈를 필두로 제리 브룩하이머,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가 내한한다.

19일 오후 5시, 잠실 롯데월드타워 야외광장에서 레드카펫 행사가 개최된다. 이어 20일에는 프레스 컨퍼런스로 한국 매체들과 만남이 예정되어 있다.

한편 '탑건: 매버릭'은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 6월 22일 개봉.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