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마블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가 7월 6일 전 세계 동시 개봉을 확정 지었다.

9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가 7월 6일 전 세계 동시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크리스 헴스워스와 나탈리 포트만의 '토르 VS 마이티 토르' 영상을 공개했다.

'토르: 러브 앤 썬더'는 천둥의 신 토르가 킹 발키리, 코르그, 마이티 토르로 거듭난 전 여자친구 제인과 팀을 이뤄, 신 도살자 고르의 우주적 위협에 맞서는 마블의 코스믹 엔터테이닝 블록버스터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토르 역의 크리스 헴스워스와 마이티 토르 역의 나탈리 포트만이 관객들에게 직접 전하는 개봉 소식과 인사가 담겼다. 두 사람은 토르의 이름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듯한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나탈리 포트만이 토르 역을 맡은 기쁨을 드러내자 "원조 토르는 나"라고 받아치는 크리스 헴스워스의 모습은 한 때는 연인이었던 두 사람이 '토르: 러브 앤 썬더'를 통해 토르와 마이티 토르로 다시 만나 선보일 시너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나탈리 포트만은 "난 그냥 토르가 아닌 더 강한 마이티 토르"라고 주장하고, 크리스 헴스워스는 지지 않고 "난 아스가르드의 신"이라고 받아친다. 두 사람의 모습은 NEW 히어로 마이티 토르와 토르가 함께 펼쳐 보일 더욱 강력해진 액션을 기대케 한다.

'토르: 러브 앤 썬더'는 '토르: 라그나로크'로 시리즈 최고 흥행 성적을 기록했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또 한 번 연출을 맡았다. 또한 토르 역의 크리스 헴스워스, 마이티 토르 역의 나탈리 포트만, 아스가르드의 통치자로 돌아온 킹 발키리 역의 테사 톰슨,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 스타로드 역의 크리스 프랫 등이 출연한다.

여기에 광기의 빌런 신 도살자 고르 역의 크리스찬 베일, 올림푸스의 왕 제우스 역의 러셀 크로우 등 할리우드 대표 배우들이 새로운 캐릭터로 MCU에 합류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