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사진제공=CJ ENM
배두나 /사진제공=CJ ENM


배우 배두나가 영화 '브로커'에서 호흡을 맞춘 이지은(아이유)에게 보낸 문자에 대해 언급했다.

배두나는 8일 오후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배두나는 현재 잭 스나이더 감독 신작 '리벨 문' 촬영차 미국에 머물고 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브로커'는 일본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지만, 한국 제작사 영화사 집이 제작을 CJ ENM이 배급을 맡은 한국 영화다. 특히 '브로커'는 송강호에게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작품이다.

앞서 이지은(아이유)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두나 선배님은 배려심이 많으셨다. 티를 내지 않는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선배님은 제 시야에서 안 보이는 곳에서도 모니터를 해주셨다"며 "며칠 전에 선배님께 문자를 보냈다. 정말 믿지 못할 정도의 분량으로 답장이 왔다. 그걸 보고 울었다. 계속 보기에는 문자 분량이 길다. 그래도 그 문자는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배두나는 "(이지은이) 문자를 받고 운 줄 몰랐다. 저도 그걸 기사를 보고 알았다. 일단 제가 그동안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좀 했다. 낯간지러워서 못 하던 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촬영이 다 끝난 지 1년이 지났고 영화가 개봉하고, 칸도 가고 좋은 성과도 얻고 개봉하고 프로모션 하니까 저는 물론 같이 못 하지만, 그 친구한테 마음속에 담아만 둔 말을 했다. 하고 싶었던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배두나는 "하도 개인적인 이야기라 말씀을 못 드린다. 나이 많은 선배가 이렇게 문자 하는 게 부담스러울까 봐, 귀찮게 할까 봐 그동안 잘하지 못하고 있었던 말을 했다. 제가 하고 싶은 말 중 10~20%밖에 못 한 것 같긴 하다"며 "먼저 마음을 열고 제게 문자를 줘서 저도 같이 마음을 열고 답장했다"고 전했다.

한편 '브로커'는 이날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