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수 /사진제공=NEW
조민수 /사진제공=NEW


배우 조민수가 영화 '마녀 2'에서 호흡을 맞춘 이종석, 서은수에 대해 언급했다.

조민수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 감독 박훈정)'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극 중 조민수는 백총괄 역을 맡았다. 백총괄은 몇 개월 전 구자윤(김다미 분)에게 살해당한 닥터 백의 쌍둥이 동생이자 마녀 프로젝트의 창시자다.
조민수 /사진제공=NEW
조민수 /사진제공=NEW
이날 조민수는 "이종석, 서은수의 에너지를 다 뺏어오려고 했다. 저는 일 욕심쟁이라 잘하는 게 좋다. 연기는 핑퐁처럼 공 게임이다. 소통될 때 좋은 신이 나온다. 내 욕심을 부리면 좋은 신이 나오지 않는다. 내 것만 하면 좋은 신이 나오지 않는다. 주고받아야 좋은 신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가 팽팽하게 잘 해내면 묘한 기류가 형성된다. 그럼 몸이 긴장감을 안다. 이종석은 막 제대해서 어떤가 봤더니 그래도 많은 역할을 해서 그런지 쉰 것 같지 않은 느낌을 받았다. 몸에 배어 있는 느낌이랄까. 현장에서 힘들었을 텐데 그런 것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조민수는 "은수 씨 경우는 다른 걸 맡으니까 잘하고 싶고, 긴장하는 게 보이더라. 옆에서 '잘하고 있어'라고 해줬다. 나는 그 정도밖에 못 해준다. 연기를 가르쳐 주는 건 없다. 연기는 가르쳐줘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들보다 현장에 오래 있던 사람이 해줄 수 있는 일은 긴장하는 것 같아서 풀어주는 것뿐이다. 그런데 은수 씨 잘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마녀 2'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