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수 /사진제공=하이스토리 씨앤씨
서은수 /사진제공=하이스토리 씨앤씨


배우 서은수가 영화 '마녀 2'에서 호흡을 맞춘 이종석에 댛 ㅐ언급했다.

서은수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 감독 박훈정)'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극 중 서은수는 조현으로 분했다. 조현은 군인 출신으로 빠른 판단력과 무자비한 판단력과 무자비한 살상 능력을 지닌 본사 소속의 에이스 요원이다.

서은수는 드라마 '질투의 화신'으로 데뷔,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주목받았다. 이어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영화 '너의 결혼식', '킹메이커' 등에 출연했다. 특히 서은수에게 '마녀 2'는 강렬한 눈빛, 파워풀한 액션을 선보이는 첫 영화다.
서은수 /사진제공=하이스토리 씨앤씨
서은수 /사진제공=하이스토리 씨앤씨
이날 서은수는 이종석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종석 선배님은 '마녀 2'를 하면서 가장 감사한 선배님이다. 제게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잘하고 있는지 여쭤봐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힘든 건 없는지, 제 고민을 많이 들어주셨다. 조현에 집중할 수 있게 많이 도와주셨다. 제가 힘들어할 때가 있었는데 '잘하고 있다', '조현이다'라면서 칭찬도 많이 해주셨다. 영화를 다 찍고 나서 소속사가 같아졌다. 그전에는 몰랐다"고 덧붙였다.

서은수는 "이번 영화 제 대사에 욕이 참 많다. 저도 처음에 욕이 많아서 조금 놀랐다. 조현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인 거 같아서 캐릭터적으로 좋았다. 욕 때문에 힘들다기보다 몰입해서 욕을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혼자 있을 때 중얼거리면서 욕 연습을 해봤다. 시나리오에 욕이 적혀져 있었다. 대사로 욕이 적혀져 있을 때도 있었고, 넣어야겠다고 했을 때는 넣었다. 테이크 갈 때마다 욕이 달라졌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 2'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