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크리스 에반스와 타이카 와이티티가 관객들을 동심의 세계로 이끌 예정이다.

7일 영화 '버즈 라이트이어'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크리스 에반스, 타이카 와이티티, 앤거스 맥클레인 감독, 게린 서스맨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이날 주인공 버즈 역의 크리스 에반스는 "평소 픽사 애니메이션을 좋아한다. 굉장한 팬이다. 스토리텔링 하면 픽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단한 아티스트들과 함께해 영광이다. 나만 실수 안 하고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이번 영화는 목소리로만 연기해 불안감도 있었다"며 "하지만 스태프들과 여러 배우들이 도와줘 잘 끝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또한 크리스 에반스는 "캡틴 아메리카와 버즈, 두 캐릭터가 닮아있다. 본인의 시간에 벗어나서 여행하고, 어마어마한 책임감을 가진 인물이라는 점에서 비슷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버즈 같은 경우 자신만만하다가 나중엔 자신감이 뚝 떨어지는 여정을 겪게 되고, 캡틴 아메리카는 이와는 다르긴 하지만 역시 영웅으로 거듭나는 여정을 거친다. 그런 면에서 비슷한 감정선이 있다고 본다"라고 얘기했다.

‘토르: 라그나로크’에 이어 ‘토르: 러브 앤 썬더’의 연출을 맡은 타이카 와이티티는 ‘버즈 라이트이어’에서 버즈의 정예 부대원 모 역을 맡아 배우로 활약한다. 타이카 와이티티는 "요즘은 연출보다 연기가 더 재밌고 즐겁다. 연기에 대한 태도가 달라졌다"며 "이번 영화 섭외가 들어왔을 때 농담인 줄 알았다. 연기를 하면서 인물에 푹 빠졌다"고 전했다.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모와 자신의 접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스물두살의 나를 기반으로 한 게 아닌가 할 정도로 비슷한 점이 많았다"며 "모는 인생의 방향성이 없고 아이디어는 정말 많고 잘할 수 있다 생각하지만 뭐 하나 제대로 끝내지 못한다, '이것저것 하다 보면 언젠가는 주변의 것들이 명확해질 거야' 하고 기다리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 연출을 맡은 앤거스 맥클레인 감독은 "'스타트렉', '스타워즈' '에일리언' 등 우주 주제 영화에 찬사를 보내는 작품이기도 하다. 그러나 영화의 오마주로 보여주기보다는 그런 영화들의 정신을 계승 받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워즈'에서 보여주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갈망, 내러티브의 강한 힘 등이 좋은 레퍼런스라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친숙한 부분에서 시작해서 나중에는 새로운 영역으로 나아간다. 우리만의 찬사를 보내면서 새로운 영화를 선물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버즈 라이트이어'/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한편 '버즈 라이트이어'는 미지의 행성에 고립된 인류를 탈출시키기 위한 ‘버즈’와 그의 정예 부대 요원들의 운명을 건 미션 수행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