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사진제공=CJ ENM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사진제공=CJ ENM


영화 '브로커'를 연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칸국제영화제 폐막식 당일, 박찬욱 감독의 수상 소감 중 클로즈업된 사실에 대해 언급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 '브로커'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일본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지만, 한국 제작사 영화사 집이 제작을 CJ ENM이 배급을 맡은 한국 영화다. 특히 '브로커'는 송강호에게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작품이기도 하다.

이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우선 송강호 배우가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탄 건 진심으로 기뻤다. 저뿐만 아니라 함께 이 영화에 참여했던 분들 그리고 영화를 함께했지만, 그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어도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통 감독이라는 게 특히 제가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칭찬을 받게 되면 '빈말이 아닌가?', '진짜인가?'라고 의심하게 된다. 저는 의심을 많이 하는 편이다. 출연 배우가 칭찬받았을 때는 기쁘다. (송강호의 수상은) 최고의 상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으로 칸국제영화제 감독상을 받을 때 화면에 잡혀 화제를 모으기도. 특히 휴지로 얼굴을 닦는 모습이 클로즈업돼 눈물을 닦은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사실대로 말씀드리면 재미가 없을 텐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박찬욱 감독님과는 나이도 같고, 제가 연출한 '아무도 모른다'의 아기라 유야가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을 때 박찬욱 감독님이 '올드보이'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그런 신비한 인연도 있다"고 말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박찬욱 감독님의 수상 소감을 동시통역으로 들었다.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오랜만에 영화인들이 함께하면서 영화제가 개최돼 기뻐할 수 있었던 상황도 그렇고, 박찬욱 감독님의 수상 소감에 크게 감동했다. 그런데 그때 눈물을 흘린 건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극장 자체가 굉장히 더웠다. 턱시도를 입어서 등에 계속 땀이 흐르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제가 가지고 있던 게 (닦으면 온도가) 3도 정도 내려가는 아이스 보디 티슈였다. 상기된 얼굴을 닦고 있었다. 공교롭게도 박찬욱 감독님이 수상 소감을 말하는 타이밍과 제가 얼굴을 닦고 있던 타이밍이 맞았다"고 설명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그 당시에 자기 얼굴을 닦은 티슈를 꺼내며 "제품을 광고하기 위해서 나온 건 아니다"라며 "워낙 질문을 많이 주셔서 가지고 왔다. 재미없는 이야기를 하게 돼 죄송하다. (박찬욱 감독님의) 소감에 감동을 한 건 사실이다"고 강조해 폭소케 했다.

한편 '브로커'는 오는 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