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신현준 /사진=영화 '귀신경찰' 스틸
김수미, 신현준 /사진=영화 '귀신경찰' 스틸


배우 김수미, 신현준이 영화 '귀신경찰'(감독 김영준)로 11년 만에 재회한다.

2일 배급사 (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은 '귀신경찰'로 재회한 김수미, 신현준의 스틸을 공개했다. '귀신감독'은 우연히 어설픈 초능력을 얻게 된 사람들이 사건·사고에 휘말리면서 겪게 되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

1980년 국민 농촌 드라마 '전원일기'의 일용엄니를 시작으로 '가문의 영광' 시리즈, '위험한 상견례' 시리즈부터 '육혈포 강도단', '헬머니' 등 다양한 코믹 영화에서 활약한 데뷔 51년 차 배우 김수미가 극 중 철부지 아들을 둔 엄마 수미로 분했다.

그동안 차진 욕은 물론 다정다감한 매력으로 수많은 누군가의 어머니로 활약해온 김수미. 이번 영화에서는 그를 대표하는 전성기 시절을 다시 떠올리게끔 하는 코믹 열연으로 오로지 자신만이 표현해낼 수 있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신현준 /사진=영화 '귀신경찰' 스틸
신현준 /사진=영화 '귀신경찰' 스틸
신현준이 현준 역을 맡았다. 현준은 어느 날 우연히 초능력을 얻게 된 후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일어나는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상황을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또한 김수미와 신현준은 영화 '맨발의 기봉이', '가문의 영광' 시리즈에서 호흡을 맞추며 대한민국 국민들의 웃음을 책임진 원조 콤비다. '귀신경찰'은 두 사람의 약 11년 만의 재회로 기대를 모은다.

그뿐만 아니라 '두사부일체', '가문의 영광'은 물론 최근 드라마 'SKY 캐슬'을 통해 오랜 시간 변함없이 활발한 활약을 펼쳐오고 있는 정준호가 함께해 신현준과는 현실 찐친이 영화에서는 앙숙으로 만나 앙숙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촬영 현장 스틸에서는 벌써 폭소 만발 유쾌한 매력을 엿볼 수 있다. 이른 아침부터 서로를 못 잡아먹어 안달인 수미와 현준의 모습은 현실을 그대로 반영한 찐 가족 같은 훈훈함이 돋보인다. 여기에 까맣게 탄 얼굴을 한 채로 혼이 빠진 듯한 현준의 모습은 영화 속 어떤 상황을 끌어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귀신경찰'은 지난달 16일 크랭크인해 오는 2023년 개봉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