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동원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동원이 '브로커' 속 동수를 연기하기 전 준비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이주영이 참석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

일본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지만, 한국 제작사 영화사 집이 제작을 CJ ENM이 배급을 맡은 한국 영화다. 특히 '브로커'는 송강호에게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작품이기도 하다.

이날 강동원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 동수에 대해 "상현(송강호 분)과 함께 아이를 훔쳐 입양을 보내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는 "촬영 들어가기 전에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보육원 관계자, 보육원 출신인 분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며 "가장 인상 깊었던 지점은 어린 친구들이 보육원에 차가 오면 '혹시 자신을 데리러 온 게 아닌가?'라고 기대를 한다고 하더라. 동수 역시 그런 마음으로 늘 엄마를 기다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원은 "보육원 출신 신부님께 '혹시 어머니가 안 보고 싶냐?'라고 여쭤봤다. 그런 마음보다는 돌아가시기 전에 꼭 한 번 어머니를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한편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