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아이유)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지은(아이유)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겸 가수 이지은(아이유)이 영화 '브로커'로 상업 영화 데뷔한 소감을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아이유), 이주영이 참석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

일본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지만, 한국 제작사 영화사 집이 제작을 CJ ENM이 배급을 맡은 한국 영화다. 특히 '브로커'는 송강호에게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작품이기도 하다.

이날 아이유는 "'브로커'는 상업 영화 첫 데뷔작이다. 이렇게 멋진 선배님들, 배우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칸에서 입국할 때부터 많은 분이 환대해주셔서 아직도 얼떨떨하고 설레는 상태다. 많은 분이 좋은 시선으로 영화를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