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칸을 홀렸다.
이정재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이정재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이정재와 정우성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공식 상영에 앞서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진행된 포토콜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우성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정우성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상영 전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확인하고 있는 '헌트'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가는 곳곳마다 팬들의 뜨거운 호응 속 사인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헌트'는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이자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조우하는 이정재, 정우성의 조합을 엿볼 수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와 정우성은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의상을 입고 포토콜에 등장, 해외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 유쾌하고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두 사람은 여유 있는 모습으로 행사장을 가득 채운 취재진을 향해 프로페셔널한 포즈를 취했다.
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그뿐만 아니라 해외 취재진은 "안녕하세요"라며 한국어로 인사하는 등 이정재, 정우성에게 포즈를 요청해 현장의 분위기를 달궜다. 두 사람이 포토콜을 마치고 내려오자 현장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기도. 이는 이들이 현장을 떠나갈 때까지 이어져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실감하게 했다.
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한편 '헌트'는 제75회 칸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올여름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