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영화 '브로커' 메가폰을 잡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만의 특별한 연출 방식이 공개됐다.

13일 CJ ENM은 '브로커' 속 남다른 디테일을 완성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만의 특별한 방식을 공개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에게 '브로커'는 첫 한국 영화 연출작. 로케이션에 있어 극의 스토리와 인물이 국내의 실제적인 풍경에 어우러지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이에 사전 헌팅 단계에서부터 직접 발품을 팔아 각 공간이 지닌 분위기 등을 면밀히 살피며 장소 선정에 공을 들였다.

그 결과 상현(송강호 분)의 세탁소 곳곳에 놓인 오래된 털실을 비롯해 동수(강동원 분)가 자란 보육원 벽에 남겨진 축구공 자국까지 생활감이 묻어나는 디테일로 세월의 흔적을 녹여내 한층 리얼한 공간을 완성했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동이 트고 지는 찰나의 순간을 기다리는 등 실제 시간과 날씨를 고스란히 담아낸 촬영 방식으로 자연스러움이 살아 숨 쉬는 빛과 영상을 구현했다. 이에 관객들에게 극중 인물에 깊숙이 이입할 수 있도록 했다. 그뿐만 아니라 보다 생생한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동시 녹음에 중점을 뒀다고.

브로커 일행과 형사들의 여정이 그려지는 자동차 신은 차량 내외부를 분리해 촬영 후 CG를 활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배우들이 실제 차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촬영해 현장감을 더했다. '브로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만의 섬세한 연출 세계가 돋보인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한편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