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마동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마동석이 향후 '범죄도시' 시리즈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언론배급시사회 및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배우 마동석, 최귀화, 박지환, 이상용 감독이 참석했다. 손석구는 현재 필리핀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카지노' 촬영차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극 중 마동석은 마석도를 연기했다. 마석도는 말보다 몸이 빠르고 나쁜 놈은 때려잡아야 직성이 풀리는 대체 불가 강력반 형사다.

이날 마동석은 향후 '범죄도시' 시리즈에 대해 "사실 전편 시나리오가 나오기 전에 8편의 프랜차이즈를 생각했었다. 제가 하고 싶은 8편의 이야기들을 정해놨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 하나 해나가고 싶다. 프랜즈차이즈 영화를 만들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마석도 형사를 중심으로 계속 다른 사건과 다른 빌런들 등 여러가지 형태로 변형된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말하는 자체가 스포일러라 말씀을 드리가 어렵다.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며 "마석도 중심의 액션물은 게속 유지된다"고 전했다.

한편 '범죄도시2'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