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카시오페라'로 6월 극장가 사로잡는다
예고편 만으로 폭풍 눈물 선사
관객들 믿고 보는 명품 연기 극찬
사진='카시오페아' 스틸
사진='카시오페아' 스틸


배우 서현진이 ’카시오페아’를 통해 생애 최고의 열연을 펼치며 6월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카시오페아’는 변호사, 엄마, 딸로 완벽한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했던 ‘수진’이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아빠 ‘인우’와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특별한 동행을 담은 작품.

서현진은 ‘또 오해영’, ‘낭만닥터 김사부’, ‘사랑의 온도’, ‘뷰티 인사이드’, ‘블랙독’, ‘너는 나의 봄’까지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생작을 경신하며 명품 연기를 선보여 믿고 보는 배우로 사랑받고 있다. 브라운관을 통해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큰 사랑을 받은 서현진이 ‘카시오페아’를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해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서현진은 ‘카시오페아’를 통해 스크린을 압도하는 완벽한 열연을 펼쳐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감이 높다. 서현진이 맡은 ‘수진’은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가는 능력 있는 변호사로 이혼 후 딸 지나와 함께 평범하면서도 치열하게 자신의 삶을 열심히 살아가는 캐릭터이다. 하지만 지나를 미국에 유학을 보낸 후 교통사고가 나고 병원에서 뜻밖의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게 되며 평범했던 일상이 무너지는 수진 캐릭터를 서현진은 깊이 있고 다채로운 연기로 소화한다. 누가 봐도 멋진 모습의 변호사에서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점점 어린아이로 변해가는 모습을 완벽한 열연으로 보여주며 역시 믿고 보는 서현진이라는 탄성을 자아낸다.

특히 예고편을 통해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고 망연자실하며 울부짖는 모습과 딸 지나를 알아보지 못할까 봐 두려워하며 울고 있는 서현진의 연기가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하고 있다.
사진='카시오페아' 스틸
사진='카시오페아' 스틸
서현진은 ‘카시오페아’를 통해 아빠 ‘인우’ 역의 안성기와 애틋한 부녀 호흡을, 딸로 출연하는 ‘우리집’의 아역배우 주예림과는 따뜻한 모녀 케미를 선보이며 다양한 감정 열연을 선보일 예정으로 6월 극장가를 눈물바다로 만들 예정이다.

신연식 감독은 “엄마 역할, 커리어 우먼 역할, 자녀의 역할까지 이 모든 이미지들이 담기면서 주제를 너무 무겁지 않게 전달할 배우로 서현진 배우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고 전하며 서현진에 대한 완벽한 신뢰감을 보여줬다. 또한 “서현진 배우는 단 하루도 어려운 촬영이 없었던 나날들을 잘 견뎌줬다. 많은 연기적인 부담이 있었을 텐데, 이겨내고 훌륭한 연기를 성취해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카시오페아’는 6월 1일 개봉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