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사진제공=영화사 집/CJ ENM
'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사진제공=영화사 집/CJ ENM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의 캐스팅 비화가 공개됐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 이주영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베이비 박스의 아기를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려는 '상현' 역에 처음부터 송강호를 염두에 뒀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 배우 중 누구와 가장 작업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언제나 송강호를 뽑아왔다"라며 "송강호 배우가 테이크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놀라웠다. 현장에 있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상현'의 파트너 '동수'로 강동원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시놉시스 단계에서부터 강동원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의형제'를 인상 깊게 봤다"라며 "강동원 배우가 가진 넓은 등에서 어떤 감정들이 묻어나올 지 궁금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브로커의 여정을 뒤쫓는 형사 '수진' 역으로 배두나를 또 한 번 찾았다. 영화 '공기인형'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그는 "몇 년 전 배두나 배우에게 4~5장 분량의 플롯을 건넸다"라며 "배두나 배우는 연기로 다 담아낼 수 없는 섬세한 간격을 채우는 데 가히 천재적이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베이비 박스에 아기를 두고 간 이유도, 돌아온 이유도 알 수 없는 엄마 '소영' 역으로 이지은을 캐스팅 해 눈길을 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나의 아저씨'를 보고 이지은 배우에게 푹 빠졌다. 한없이 절제된 연기를 드라마 전편에 걸쳐 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놀라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수진'을 믿고 따르는 후배 '이형사'로 이주영을 선택한 이유도 전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눈에 띄는 20대 배우들을 많이 지켜봤다. 그중 '이태원 클라쓰' '춘몽'에서 보여준 이주영 배우의 연기가 인상적이었다"라고 했다.

이처럼 주연 배우들에 대한 캐스팅 스토리를 공개한 영화 '브로커'는 온기를 머금은 스토리 속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의 빛나는 시너지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