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차트TEN] 설경구 '니 부모', '신동사3' 독주 제동…'닥터 스트레인지2' 77% 압도적 예매율


한국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가 할리우드 영화의 독주를 막아섰다. 개봉을 앞둔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압도적인 예매율로 일찌감치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4월 21일(목)부터 4월 28일(목)까지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 32만 9511명을 동원해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88만 8381명.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은 '해리포터' 시리즈와 '신비한 동물사전'을 잇는 직접적인 연결고리로, 배우 에디 레드메인, 주드 로, 매즈 미켈슨 등이 출연한다.

지난 13일 개봉 첫 날 8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면서 2022년 평일 개봉 외화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이후 2주 넘게 일일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2위는 지난 22일 개봉한 한국영화 '공기살인'이다. 지난 일주일 동안 10만 7754명을 모아, 누적 관객수 11만 3082명을 기록했다.

'공기살인'은 봄이 되면 나타났다 여름이 되면 사라지는 죽음의 병의 실체와 17년간 고통 속에 살아온 피해자, 그리고 증발된 살인자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사투를 담았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수면 위로 떠올려 관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천우희·신하균 주연 '앵커'가 3위다. 일주일 동안 10만 7544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13만 4995명을 기록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온 후, 그녀에게 벌어지는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 등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시너지가 관전 포인트다.

할리우드 코미디 액션물 '로스트 시티'가 4위를 차지했다. 일주일 동안 7만 1603명을 모아 누적 관객수 8만 6616명을 기록했다.

'로스트 시티'는 전설의 트레저에 관한 유일한 단서를 알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 로레타가 위험천만한 섬으로 납치당하면서 그녀를 구하기 위한 이들의 예측불허 탈출작전을 그린 버라이어티 어드벤처다.

인기 스타 산드라 블록, 패닝 테이텀, 다니엘 래드클리프 등이 재미를 이끌며, 브래드 피트가 특별출연했다.

5위는 '학폭'을 다룬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다. 지난 27일 개봉해 누적 관객수 6만 8851명을 기록, 현재 일일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스스로 몸을 던진 한 학생의 편지에 남겨진 4명의 이름, 가해자로 지목된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사건을 은폐하려는 부모들의 추악한 민낯을 그린 영화로, 동명의 연극을 영화화했다.

설경구, 천우희, 오달수, 김홍파 등이 주연을 맡았고 '싱크홀', '화려한 휴가'의 김지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뒤이어 '슈퍼소닉2'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세븐틴 파워 오브 러브: 어 무비' '서울괴담' '극장판 주술회전 0'이 10위권에 들었다.

주말을 앞둔 29일 오후, 마블 신작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77.0%의 예매율을 나타내고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2'는 모든 상상을 초월하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 MCU 사상 최초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을 그린 블록버스터다.

이번 작품은 '스파이더맨' 3부작을 연출하며 독보적 연출력을 선보인 샘 레이미 감독과 디즈니+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중 역대 최고 프리미어 시청률을 기록한 '로키'의 각본을 맡은 마이클 월드론이 새롭게 합류해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의 탄생을 알린다.

특히 5월 4일 개봉하는 '닥터 스트레인지2'는 이미 개봉 2주전부터 높은 예매율을 기록하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극장에서 팝콘 취식이 가능해졌다. 현재 팝콘 매출은 늘었지만, 관객수는 크게 늘지 않았다. 5월 '닥터 스트레인지2'가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가 해제 된 이후 한국영화 기대작들도 하나둘씩 개봉을 예고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