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영화 '범죄도시2'의 글로벌 론칭쇼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손석구.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22일 영화 '범죄도시2'의 글로벌 론칭쇼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손석구. /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석구가 영화 '범죄도시2'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영화 '범죄도시2'의 글로벌 론칭쇼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상용 감독과 배우 마동석, 손석구, 최귀화, 박지환이 참석했다.

마동석은 말보다 몸이 빠르고 나쁜 놈은 때려잡아야 직성이 풀리는 강력반 형사 마석도 역을 맡았다. 손석구는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으며 자신에게 거슬리는 인물은 가차 없이 없애 버리는 악질 범죄자 강해상을 연기했다. 최귀화는 금천서 강력반 1팀 반장 전일만으로 분했다. 박지환은 가리봉동 사건 이후 과거를 청산하고 직업 소개소를 운영하고 있는 전 이수파 두목 장이수 역으로 등장한다.

손석구는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으며 자신에게 거슬리는 인물은 가차 없이 없애 버리는 악질 범죄자 강해상을 연기했다. 손석구는 “부담감이 없었는데 트레일러도 나오고 하다 보니 이제 느끼고 있다. 현실감이 이제 든다”고 얼떨떨한 기분을 드러냈다.

마동석은 “1편에 장첸 역 윤계상도 잘했고 이번에 손석구도 잘했다. 호랑이가 나왔다면 2편엔 사자가 나온다. 비교한다는 게 의미가 있겠나. 영화를 즐기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손석구는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으며 자신에게 거슬리는 인물은 가차 없이 없애 버리는 악질 범죄자 강해상을 연기했다. 손석구는 “부담감이 없었는데 트레일러도 나오고 하다 보니 이제 느끼고 있다. 현실감이 이제 든다”고 얼떨떨한 기분을 드러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68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범죄도시'의 후속작이다. 오는 5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