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원 출신' 강동원, 12년 만에 만난 '의형제' 송강호와 공감대('브로커')


영화 '브로커' 스틸 / 사진제공=CJ ENM
영화 '브로커' 스틸 / 사진제공=CJ ENM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의 강동원이 한층 깊은 감정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 '반도' 등까지 장르적 도전을 멈추지 않으며 새로운 변신을 거듭해온 배우 강동원이 버려지는 게 세상에서 제일 싫은 상현의 파트너 동수로 분해 한층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베이비 박스 시설 직원이자 버려진다는 것의 상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보육원 출신 동수는 퉁명스럽고 무뚝뚝해 보이는 겉모습 뒤 숨겨진 따뜻하고 사려 깊은 태도로 아기의 새 부모를 찾기 위한 여정에 든든한 힘이 돼주는 인물이다.

특유의 절제된 연기를 통해 동수의 복합적인 내면을 현실적이면서도 디테일하게 그려낸 강동원은 영화 '의형제' 이후 12년 만에 합을 맞추게 된 송강호와도 한층 돈독해진 브로 케미를 완성해 관객들의 기대를 더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날카롭지만 한편으로 쓸쓸해 보이는 눈부터 슬픔이 서려 있는 듯한 등까지 강동원의 모든 것이 동수 그 자체였다"고 전할 만큼 탁월한 캐릭터 표현과 시너지를 보여준 강동원은 잔잔한 감동을 안기며 관객들에게 새로이 다가갈 것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브로커'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