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차트TEN] '신동사3' 박스오피스 점령…2년 만에 거리두기 해제, 극장가 살아날까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 박스오피스를 점령했다. 한국영화 시장은 여전히 최악의 침체기를 겪고 있다.

지난 4월 7일(목)부터 4월 14일(목)까지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 13만 8852명을 동원해 1위를 차지했다.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은 '해리포터' 시리즈와 '신비한 동물사전'을 잇는 직접적인 연결고리로, 배우 에디 레드메인, 주드 로, 매즈 미켈슨 등이 출연한다.

지난 13일 개봉 첫 날 8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면서 2022년 평일 개봉 외화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또한 이틀 만에 13만 이상을 동원, 일주일을 통틀어 박스오피스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모은 작품이 됐다.

2위는 '수퍼 소닉2'다. 지난 일주일 동안 13만 308명을 모아, 누적 관객수 14만 2389명을 기록했다.

'수퍼 소닉2'는 초특급 히어로 소닉과 새로운 파트너 테일즈, 수퍼 빌런 너클즈와 천재 악당 로보트닉의 대결을 그린 어드벤처 영화다. 지난 6일 개봉 첫 날 일일 박스오피스 2위로 출발, 9일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 이틀 동안 정상을 지키기도 했다.

3위는 '모비우스'다. 일주일 동안 8만 9876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44만 4141명을 기록했다.

'모비우스'는 희귀 혈액병을 앓는 생화학자 모비우스가 흡혈박쥐를 이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구원할 힘과 파괴할 본능을 가지게 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베놈' 제작진이 선보이는 새로운 마블 안티 히어로 작품으로, 지난달 말 개봉해 일주일 가까이 일일 박스오피스 정상에 머물렀다.

'앰뷸런스'가 4위를 지켰다. 일주일 동안 7만 9653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9만 6784명을 기록했다.

'앰뷸런스'는 인생 역전을 위해 완전 범죄를 설계한 형 대니와 아내를 살리기 위해 범죄에 가담한 동생 윌이 운명을 건 질주를 벌이는 액션 블록버스터로, 할리우드 흥행 순위 TOP5에 오른 마이클 베이 감독 작품이다.

지난 6일 개봉 첫 날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지만, 더 이상 입소문을 타지 못했다.

한국영화 '스텔라'가 5위다. 일주일 동안 6만 3004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7만 5307명을 기록했다.

'스텔라'는 옵션은 없지만 사연은 많은 최대 시속 50km의 자율주행차 스텔라와 함께 보스의 사라진 슈퍼카를 쫓는 한 남자의 버라이어티 추격 코미디다. 손호준, 이규형, 허성태 등 개성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최근 개봉한 한국영화들 가운데 유일하게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진입했지만, 막강한 파워를 보여주지 못한 채, 관객수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뒤이어 '루이스 웨인 사랑을 그린 고양이 화가' '뜨거운 피' '극장판 주술회전 0'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불도저에 탄 소녀'가 10위권에 들었다.

주말을 앞둔 15일 오후,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 54.6%로 압도적인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예매 관객수는 9만 9672명이다.

이어 '수퍼 소닉2'가 9.2%, '세븐틴 파워 오브 러브: 더 무비'가 9.0%의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이 밖에 20일 개봉하는 천우희-신하균 주연 영화 '앵커'가 예매율 6.9%, 22일 개봉하는 '공기살인'이 1.7%의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극장가는 여전히 침체기다. 이렇다할 대작이 없어 관객들이 계속해서 외면하고 있는 상황이다. '앵커' '공기살인' 등 신작을 향한 기대감도 크지 않다. 이런가운데 오는 18일 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 된다. 극장 영업 제한도 풀린다. 이에 따라 극장가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 지 주목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