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정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 '헌트'가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았다.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다음 달 열리는 제75회 칸국제영화제의 공식 초청작을 발표했다.

'헌트'는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서 상영된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장르 영화를 소개하는 비경쟁 부문으로, 한국영화 '표적', '오피스', '부산행', '불한당:나쁜 놈들의 전성시대', '공작', '악인전' 등을 이 부문에서 상영한 바 있다.

특히 '헌트'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태양은 없다' 이후 22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나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극 중 이정재는 13년 경력의 빠른 촉과 남다른 정보력을 지닌 안기부 1팀 차장 '박평호' 역을 맡았고, 정우성은 넘치는 열정과 과감한 판단력의 안기부 2팀 차장이자 박평호와 경쟁 구도에 있는 '김정도' 역으로 열연했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17일부터 28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개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