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정지연,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 정지연,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 '믿보배' 베테랑 배우들이 뭉쳤다. 성공한 여성의 이면을 담은 영화 '앵커'에서다.

11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점에서 영화 '앵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천우희, 신하균과 정지연 감독이 참석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 온 후, 그녀에게 벌어진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장지연 감독 첫 장편 영화 데뷔작으로,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 등 베테랑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이날 장지연 감독은 "대외적으로 성공한 여성의 이면을 살펴보면 불안감과 공포, 트라우마 등 다양한 감정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을 미스터리하면서도 드라마틱하게 담아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어머니가 자식을 사랑하면서도 미워하는 감정에 포커스를 맞췄다. 어머니가 자식을 죽이고 자신도 죽음을 선택하는 사건이 '동반자살인지 살해 후 자살'인지 다양한 시선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천우희./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는 죽음을 예고하는 제보 전화를 받은 뉴스 메인앵커 세라를 분한다. 천우희는 앵커 역에 대해 "압박감이 좀 심했다"라며 "전문 앵커로서의 모습이 납득이 가야지 관객들이 몰입감을 가질 수 있어서 부담이 심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많이 물어보고 많이 연습하는 수밖에 없었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김민정 아나운서가 많이 도와주고 격려해주셨다. 관객분들 손에 넘어가면 어떻게 보일지 나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앵커로서의 모습과 함께 감정연기에도 중점을 뒀다고. "심리적인 부분을 표현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내적 불안감, 트라우마, 애정욕구를 연기하는 것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르적으로도 잘 표현해야 해서 기승전결이 중요했다. 온앤오프가 잘되는 편이라 연기로 힘든 적은 있었지만, 심리치료를 받은 적은 없다. 촬영을 안 할 때는 대본을 복기하면서 객관화하는 편이라 데미지는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극 중반부터 등장하는 신하균은 죽은 제보자의 정신과 주치의 인호역을 맡았다. 신하균은 "감독님 소개로 최면 치료 전문의를 만나 목적이나 방향성에 들었다"라며 "스태프가 실제로 최면 치료 받는 걸 옆에서 본 적이 있다. 차분하게 질문을 하면 감춰뒀거나 아픈 부분을 스스로 이야기하면서 치유하는 과정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감독님이 디렉션에 있어 섬세하다. 다양하게 시도하면서 연기 톤을 잡아나갔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신하균은 장발을 유지하는 이유가 있냐고 묻자 "일부러 기른 건 아니다"라며 "근래에 일이 없었다. 다음 작품을 하면 캐릭터에 맞춰서 변화를 줄 것 같다"고 밝혔다.

영화 데뷔작에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과의 호흡을 맞춘 것이 천운이라는 장지연 감독은 "연기파 배우들과 첫 영화를 한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극 중 천우희 엄마로 분한 이혜영에 대해 " 카메라를 들이대고 싶은 배우다. 한국에 그런 얼굴의 배우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근사하신 분이다"라고 엄지를 치켜 세웠다.

아울러 "화려하고 욕망이 강한 카리스마를 가진 엄마역에 굉장히 잘 어울리겠다 싶었다. 그런 엄마의 그늘에는 무엇이 있을까 선생님과 많이 상의했다"라고 했다.

'앵커'는 4월 20일 개봉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