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정지연,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 정지연,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앵커' 정지연 감독이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점에서 영화 '앵커'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배우 천우희, 신하균과 정지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지연 감독은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과의 호흡을 묻자 "연기파 배우들과 첫 영화를 한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극 중 천우희 엄마로 분한 이혜영에 대해 "이혜영 선생님은 카메라를 들이대고 싶은 배우다. 한국에 그런 얼굴의 배우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근사하신 분이다"라고 극찬했다.

아울러 "화려하고 욕망이 강한 카리스마를 가진 엄마역에 굉장히 잘 어울리겠다 싶었다. 그런 엄마의 그늘에는 무엇이 있을까 선생님과 많이 상의했다"라고 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 온 후, 그녀에게 벌어진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4월 20일 개봉.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