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신하균./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신하균이 정신과 의사역을 소화한 소감을 말했다.

11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앵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천우희, 신하균과 정지연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정신과 주치의 '인호'역을 맡은 신하균은 "감독님 소개로 최면 치료 전문의를 만나 목적이나 방향성에 들었다"라며 "스태프가 실제로 최면치료 받는 걸 옆에서 본적이 있다. 차분하게 질문을 하면 감춰뒀거나 아픈 부분을 스스로 이야기하면서 치유하는 과정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 온 후, 그녀에게 벌어진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4월 20일 개봉.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