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 김혜윤./ 사진제공=IHQ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 김혜윤./ 사진제공=IHQ


배우 김혜윤이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에서 애드리브를 살리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김혜윤을 만났다. '불도저에 탄 소녀'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혜윤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머릿속에 그려지는 애드리브가 있었다. 그런데 현장에서 사용하진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혜윤은 "극 중 최 회장이 방안에서 직원들이랑 회식하는 장면이 있다. 최 회장에게 침을 뱉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런데 결국 못 뱉었다. 제가 실제로 살아온 환경에 제약을 받았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혜윤은 "신발 벗고 들어가는 음식점이었다. 극 중 그런 극박한 상황에서도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나 싶었다"라며 "침을 뱉으면 안 된다는 강박이 생기더라. 찍으면서도 후회 했다. 강박을 벗어내지 못할 만큼 빠져들지 못했던 것 같다. 침 뱉는것 까진 안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김혜윤은 "혜영이가 모든 어른들에게 반말을 한다. 사람마다 기분이 나빠질 때 눌려지는 레드버튼이 있다고 한다. 헤영이도 레브버튼이 눌리는 순간 반말이고 욕이다. 그런부분도 초반엔 어려웠다. 어떻게 침을 뱉겠나"라고 했다.

'불도저에 탄 소녀'는 갑작스런 아빠의 사고와 살 곳마저 빼앗긴 채 어린 동생과 내몰린 19살의 혜영이 자꾸 건드리는 세상을 향해 분노를 폭발하는 현실 폭주 드라마다.

오는 4월 7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