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이규형·허성태 주연의 코미디 '스텔라'
1987년식 고물 스텔라로 도둑맞은 슈퍼카 찾는 로드 무비
매무새 완벽치 않지만 '덜컹거리는 재미'
주연들 연기 호흡도 무난
영화 '스텔라'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CJ CGV
영화 '스텔라'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CJ CGV


최고 시속 50km의 달달거리는 올드카, 아니 고물차의 질주에 담긴 가족애가 뭉근하다. 화려한 카체이싱이나 세련된 격투는 없어도 사람 냄새 나는 소소함이 힐링을 선사한다. 영화 '스텔라'다.

차량 담보 업체 에이스로 불리던 영배(손호준 분). 그는 돈을 빌려간 사람이 빚을 갚지 못하면 차량을 압류해오는 일로 밥벌이를 하고 있다. 어느 날 서 사장(허성태 분)이 하룻밤 맡긴 슈퍼카를 도둑맞고 만다. 알고 보니 사채 빚에 시달리던 절친 동식(이규형 분)이 영배를 배신하고 3억 짜리 슈퍼카를 훔쳐 팔아버린 것. 영배는 서 사장과 서 사장 무리의 협박에 도망 다닌다. 그런 와중에 영배는 의절한 아버지의 부고 소식을 듣고 시골로 내려간다. 뒤쫓아온 서 사장 무리에게 목숨을 위협 당하던 영배는 창고에서 먼지 쌓인 아버지의 오래된 차, 스텔라를 발견한다. 영배는 문짝도 제대로 열리지 않는 1987년식 스텔라를 타고 동식의 팔아넘긴 최신식 슈퍼카를 찾기 위해 분투한다.
영화 '스텔라' 스틸 / 사진제공=CJ ENM, CJ CGV
영화 '스텔라' 스틸 / 사진제공=CJ ENM, CJ CGV
영화 제목인 '스텔라'는 1983년부터 1997년까지 약 430만 대가 생산 판매된 중형 세단의 이름이기도 하다. 빚만 남긴 영배 아버지의 그나마 제대로 된 유품이라 할 수 있는 스텔라지만, 그 마저도 에어컨을 켜면 더운 바람이 나오고 내비게이션은 낭떠러지 길로 안내한다. 영화는 도심을 가르는 박진감 넘치는 차량 추격전은 없지만, 시골길을 내달리는 덜컹거림으로 잔웃음을 만들어낸다.

고물차 스텔라로 전국을 누비며 영배는 스텔라에 얽힌 아버지와의 추억을 돌이키게 된다. 또한 뒤늦게 가족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과 헌신을 깨닫게 된다. 영화는 액션, 코미디, 신파를 다소 들쑥날쑥 오가긴 하지만 울퉁불퉁한 흙길을 달리는 듯한 매력이 있다. 이음새와 매무새가 정갈하고 완벽하진 않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기엔 무난하다.

주연 손호준, 이규형, 허성태의 연기 호흡도 나쁘지 않다. 너무 튀거나 들뜨는 캐릭터가 없다.

오는 4월 6일 개봉.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