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B컷' 김동완./ 사진제공=TCO㈜더콘텐츠온
영화 'B컷' 김동완./ 사진제공=TCO㈜더콘텐츠온


그룹 신화 출신 배우 김동완이 베드신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29일 영화 'B컷'의 김동완을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영화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동완은 전세현과의 베드신에 대해 "촬영 당시 스스로 큰 부담은 없었다. 다만 보는 분들이 놀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동완은 "미드를 많이 봐서 그런지 노출하는 장면이 많이 부담스럽지 않았다"라며 "다른 배우들의 노출신이 많이 나오는데, 그 분들이 많이 부담스러워 했다. 그래서 늘 많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서로 걱정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동완은 "완성된 작품을 봤을 땐 부끄러웠다"라고 털어놨다.

김동완은 "시간이 없어서 몸을 못 만들었다. 그런데 또 몸을 만들고 촬영하는 것도 웃길 것 같다"라며 "다른 작품들을 보면 배우들이 너무 펌핑을 했더라. 힘을 빡 주고 연기한다. 운동하는 사람들은 다 보인다. 그런걸로 위안을 삼긴 했지만 몸을 만들고 했어야 했나 싶다. 사실 부끄러워서 잘 못 봤다"라고 말했다.

'B컷'은 일명 탐정까기로 한탕을 꿈꾸던 스마트폰 사설수리업자 승현이 유력 대선후보의 비밀이 담긴 핸드폰을 손에 넣으면서 벌어지는 디지털 범죄 스릴러다.

오는 30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