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카데미 시상식에 영상으로 깜짝 등장했다.

28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페이보릿 필름 뮤지컬 위드 BTS'라는 문구와 함께 영상을 통해 깜짝 출연했다.

지민이 영화 '코코'를 언급하자 방탄소년단 RM은 한국어로 "이거 명작이다. 세 번 봤다. 너무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뷔는 "픽사가… 말이 안된다"며 감탄했다. 지민은 "저는 울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이홉은 "전반적으로 디즈니 영화이 좋다. '알라딘'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진은 "디즈니 영화가 감성을 자극한다"고 거들었다. RM은 영어로 "샷 아웃 투 윌 스미스, '알라딘'"이라며 '알라딘' 출연 배우 윌 스미스를 응원했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전년도 여우조연상 수상자인 윤여정이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참석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