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차' 런칭 포스터./ 사진제공=넷플릭스
'야차' 런칭 포스터./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영화 '야차'가 4월 8일 공개를 확정했다.

넷플릭스는 4일 설경구, 박해수, 양동근, 이엘, 송재림, 진영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배우들의 모습이 담긴 '야차' 런칭 포스터를 공개했다.

'야차'는 '프리즌'을 통해 신선한 설정과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였던 나현 감독의 신작으로,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중국 선양에서 일명 '야차'가 이끄는 국정원 비밀공작 전담 블랙팀과 특별감찰 검사, 그리고 각국 정보부 요원들의 숨막히는 접전을 그린 첩보 액션 영화다.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직진하는, 일명 '야차'로 불리는 리더 '지강인'(설경구)과 그가 이끄는 해외 비밀공작 전담 블랙팀, 그리고 특별감찰을 위해 현지로 파견된 검사 '한지훈'(박해수)의 긴장감 넘치는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특히, 그들을 둘러싼 수많은 총알들은 첩보 작전 중 펼쳐질 박진감 넘치는 총격 액션과 압도적인 스케일의 폭파 장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블랙팀'은 전 세계 스파이들의 접전 지역에서, 국경을 넘나들며 비밀 작전을 펼치는 국정원 소속 첩보원이다. 블랙팀의 수장, '지강인'은 완벽한 임무 수행을 위해서라면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무자비한 인물로 일명, 사람 잡아먹는 귀신 '야차'로 불린다. 어떤 역할이건 강렬한 에너지로 명연기를 보여주는 설경구가 야차 '지강인'으로 분해, 개성 뚜렷한 블랙팀과 함께 동북아의 운명이 걸린 비밀 첩보 작전을 이끌어나간다. 현지인 포스 가득한 베테랑 요원 '홍과장' 양동근, 가장 오래된 블랙팀 멤버인 선임 요원 '희원' 이엘, 대담한 성격의 총기, 전술 담당 행동파 '재규' 송재림, 각종 장비를 담당하는 정 많은 팀 막내 '정대' 진영까지. 각양각색의 특기와 매력으로 '지강인'을 따르는 블랙팀 정예 멤버들이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훔칠 예정이다.

한편, 블랙팀의 작전에 수상함을 느낀 국정원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좌천된 검사 '한지훈'을 특별감찰관으로 파견,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려 한다. 블랙팀을 끈질기게 따라붙는 '한지훈'은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박해수가 맡았다. 나현 감독은 "'프리즌'보다 더 강렬한 액션과 스펙타클이 담긴 첩보 액션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야차'는 한국 영화에서 지금껏 만나지 못했던 본격 첩보 액션이다"라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