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배우 박해준.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배우 박해준.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박해준이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동훈 감독과 배우 최민식, 김동휘, 박병은, 박해준, 조윤서가 참석했다.

최민식은 대한민국 상위 1% 자사고인 동훈고등학교의 야간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이학성 역을 맡았다. 김동휘는 명문 자사고 동훈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수포자' 한지우를 연기했다. 박병은은 점수만 신경 쓰는 담임이자 수학 교사 근호로 분했다. 박해준은 새터민 지원본부의 지부장이자 학문의 자유를 찾아 탈북한 이학성의 유일한 벗 기철을 연기했다. 조윤서는 한지우의 유일한 친구이자 피아노를 좋아하는 학생 보람 역으로 출연한다.

박해준은 새터민 지원본부의 지부장이자 학문의 자유를 찾아 탈북한 이학성의 유일한 벗 안기철을 연기했다.

박해준은 “한참 피 터지는 작품들을 하고 있었고, ‘침묵’ 이후에 ‘민식앓이’를 하던 차여서 선배님이 뭘 하시는 궁금했다. 그러던 차에 작품을 만나게 됐다. 작품도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신분을 감추고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일하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가 수학을 포기한 학생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3월 9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