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 사진제공=주피터엔터테인먼트
이지훈 / 사진제공=주피터엔터테인먼트


이호성 감독이 영화 '아이돌레시피'에 연출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아이돌레시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호성 감독과 그룹 달샤벳 출신 배우희, 그룹 JBJ95 켄타, B.A.P 문종업, 그룹 느와르 유호연, 그룹 소나무 출신 김나현이 참석했다.

배우희는 짝퉁 솔로 가수로 활동하던 벨라의 새 멤버 켈리 역을 맡았다. 켄타는 벨라의 춤꾼 레기로 분했다. 김나현은 벨라의 외모 담당 제니아를 연기했다. 유호연은 벨라의 리더이자 래퍼 강도영 역을 맡았다. 문종업은 벨라의 작곡 천재 장준 역으로 출연한다. 이지훈은 그룹 벨라의 매니저 배재성을 연기했다.

이호성 감독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인들이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출연한 이지훈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이 자리에 오지 못했다"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표를 받아보겠다"고 인사했다.

이호성 감독은 "영화를 만든 계기는 한국 영화가 기본적으로 줄거리를 따라가는 형식을 많이 취한다. 이제는 줄거리가 아닌 분위기, 감정, 음악 등 새로운 형태로 극을 따라갈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보려고 시도했다. 그 과정이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는 모르겠지만 젊은 관객들과 젊은 취향에 맞춰 시도를 해봤다"고 밝혔다. 이어 "K팝, 아이돌이라는 걸 정해놨으니 극 중 벨라의 퍼포먼스가 글로벌 수준에 어울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과정에서 전원 아이돌 출신의 좋은 배우들이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아이돌레시피'는 해체 위기에 놓인 무명 아이돌그룹 벨라와 이들을 다른 회사에 팔아넘기려는 매니저가 깊은 갈등 끝에 한 팀이 되어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청춘 뮤직 드라마 영화. 오는 3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