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아이돌그룹의 성공기 담은 영화
이지훈, 코로나19 확진으로 불참
이호성 감독 "줄거리 아닌 음악 따라가는 형식 시도"
배우희 "달샤벳 시절 생각나"
영화 '아이돌레시피' 포스터 / 사진제공=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돌레시피' 포스터 / 사진제공=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배우희부터 켄타, 문종업, 유호연, 김나현 등 전현직 아이돌들이 영화 '아이돌레시피'로 뭉쳤다.

10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아이돌레시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호성 감독과 그룹 달샤벳 출신 배우희, 그룹 JBJ95 켄타, B.A.P 문종업, 그룹 느와르 유호연, 그룹 소나무 출신 김나현이 참석했다. 이지훈은 코로나19 확진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아이돌레시피'는 해체 위기에 놓인 무명 아이돌그룹 벨라와 이들을 다른 회사에 팔아넘기려는 매니저가 깊은 갈등 끝에 한 팀이 되어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청춘 뮤직 드라마 영화. 배우희는 짝퉁 솔로 가수로 활동하던 벨라의 새 멤버 켈리 역을 맡았다. 켄타는 벨라의 춤꾼 레기로 분했다. 김나현은 벨라의 외모 담당 제니아를 연기했다. 유호연은 벨라의 리더이자 래퍼 강도영 역을 맡았다. 문종업은 벨라의 작곡 천재 장준 역으로 출연한다.

이호성 감독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인들이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출연한 이지훈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이 자리에 오지 못했다"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표를 받아보겠다"고 인사했다.

이호성 감독은 "영화를 만든 계기는 한국 영화가 기본적으로 줄거리를 따라가는 형식을 많이 취한다. 이제는 줄거리가 아닌 분위기, 감정, 음악 등 새로운 형태로 극을 따라갈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보려고 시도했다. 그 과정이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는 모르겠지만 젊은 관객들과 젊은 취향에 맞춰 시도를 해봤다"고 밝혔다. 이어 "K팝, 아이돌이라는 걸 정해놨으니 극 중 벨라의 퍼포먼스가 글로벌 수준에 어울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과정에서 전원 아이돌 출신의 좋은 배우들이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사진=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
/사진=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
배우희는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다이내믹하다고 생각했다. 미모 담당 제니아 역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내용들도 다이내믹했다. 켈리도 푼수 같지만 연기하면 재밌을 것 같고 배울 점도 많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영화 촬영을 하고 있었고 연극 연습도 하고 있었다. 열심히 바쁘게 촬영했다. 지금 이렇게 결과물을 보니 재밌는 느낌이 든다. 고생하면서 찍었던 것들도 생각난다. 벅차오른다"며 기뻐했다.

배우희는 "켈리 같은 캐릭터 연기는 처음이었고, 아이돌인데 아이돌 연기도 처음 해봤다. 예전 연습할 때도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연기를 하다가 다시 가수로 복귀하는 기분으로 촬영해서 뜻밖이었다. 춤추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그룹 JBJ95 켄타 / 사진제공=STAR K
그룹 JBJ95 켄타 / 사진제공=STAR K
첫 영화인 켄타는 "제가 연기를 많이 해본 적이 없어서 처음에 얘기를 들었을 때 내가 할 수 있을까 싶어 놀랐다. 그런 상태에서 감독님과 미팅을 한 번 한 것 같다. 감독님이 나와 맞는 역할이 있다고 말씀해주셔서 어떤 캐릭터일지 기대도 하면서 대본을 봤다. 원래 제 성격과 레기가 잘 맞다고 생각했다. 하면서도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 준비를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켄타는 "제가 바지를 내리면서 촬영한 장면이 있는데 삭제됐더라. 엄청 추운 날 찍었는데"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대해 이호성 감독은 "나중에 유튜브 콘텐츠로 공개할 걸 준비하고 있는데 그런 콘텐츠를 통해 보여줄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문종업 / 사진제공=빅오션ENM
문종업 / 사진제공=빅오션ENM
문종업은 "배우 일도 매력 있다고 생각했다. 앞으로 기회가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나갈 것 같다"며 연기에도 관심을 보였다. 유호연 역시 "연기는 처음 해봤다. 좋은 경험이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연기에도 흥미가 생겼다. 가수 쪽도 계속하고 싶지만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연기도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유호연 / 사진제공=피플어스
유호연 / 사진제공=피플어스
이번 영화 속에는 뮤직비디오처럼 연출한 장면이 등장한다. 이호성 감독은 "캐릭터마다 특성이 있고 뮤직비디오 같은 장면도 나오는데, 그걸 영화 촬영하면서 다 할 수 없어서 프리프러덕션을 많이 했다. 그 장면을 찍을 때 뭉클한 느낌이 있었다. 마지막에 ‘스펙트럼’이라는 곳이 나왔을 때 퍼포먼스나 음악성을 느꼈다. 기억에 남고 즐거웠던 추억이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유호연은 "우리가 만난 지 3일 만에 춤을 맞춰서 찍어서 신기했다"고 말했다.
소나무 나현 / 사진=텐아시아DB
소나무 나현 / 사진=텐아시아DB
김나현은 "파주에서 촬영했는데 너무나 추웠다. 발에 감각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열심히 촬영했다"고 전했다. 김나현은 "종업 오빠한테는 오빠라고 하는데 95년 2월생이다. 켄타한테는 95년 1월생이라 오빠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이제부터 종업 오빠가 아닌 ‘종업아’라고 부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현과 문종업은 러브라인을 연기했다. 김나현은 촬영 위에도 핑크빛 분위기를 느낀 적 있었냐는 물음에 "전혀 없다. 그 신 찍을 때만 집중하고 그 이후에는 전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바지 내린 장면 삭제"…배우희→켄타, 무명 아이돌의 고군분투 성공기('아이돌레시피')
1000만 관객 돌파 공약으로 유호연은 "러시아에 가서 얼음물에 3분 동안 입수하겠다"고 말했다. 김나현은 "스무 살에 데뷔해서 한 번도 노출을 해본 적 없는데 1000만 관객을 돌파할 시 처음으로 비키니를 입어보겠다"고 전했다.

이호성은 "전 세계적으로 K팝 열풍이 불고 있다. 개봉 후에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게끔 준비해놨다. 코로나19 힘든 상황에서도 관객들이 찾아줄 것이라 믿고, 못 보신 분들은 다른 방식으로 또 봐주실 거라 생각한다"며 관람을 부탁했다.

'아이돌레시피'는 오는 3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