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훈 감독-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정훈 감독-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정훈 감독이 영화 '탐정: 더 비기닝', '해적: 도깨비 깃발'에 이어 배우 권상우와 차기작도 함께 할 것을 알렸다.

24일 오전 '해적: 도깨비 깃발'의 김정훈 감독을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영화와 관련한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정훈 감독은 "OTT를 통해 공개할 차기작에도 권상우가 출연한다. 이런저런 작업을 진행중이다"라며 "조만간 촬영에 들어갈 것이다. 소소하게 재미있는 현실을 담아내는 이야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로써 김정훈 감독과 권상우는 '탐정: 더 비기닝', '해적: 도깨비 깃발'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김정훈 감독은 권상우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정훈 감독은 "배우로서 너무 좋은 사람이다. 진정성 있고 시야가 넓고 상대 배우들을 배려하는 등, 너무 많은 장점을 가졌다"라며 "인간적으로도 매력적이다 '탐정: 더 비기닝' 때 권상우를 처음 만난 날이 기억난다. 제가 압구정 야외 카페에 앉아 있었는데, 여고생들이 지나가면서 권상우를 본거다. 먼저 '안녕' 하면서 손을 흔들더라. 자신을 쳐다보는 행인들에게 편하게 말 걸고 인사하는 모습이 일반적으로 생각한 배우의 모습 같지 않았다. 무엇보다 속에 담아 두는 일이 없다. 사소한것까지 편하게 얘기한다. 인간적으로 참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김정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한효주, 강하늘, 권상우, 이광수, 채수빈, 엑소 세훈 등이 출연한다. 오는 26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