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차트TEN] '스파이더맨' 700만 돌파…'해적: 도깨비 깃발' 예매율 25.9%, 흥행 청신호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700만 관객을 돌파, 흥행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설 연휴를 앞두고 개봉하는 한국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이 25.9%의 높은 예매율을 기록하며 흥행에 청신호를 밝혔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월 14일(금)부터 1월 20일(목)까지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28만 529명을 동원하며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700만 7473명.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국내에서 700만명을 돌파한 작품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처음이다. 전작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2019)은 802만명을 동원한 바 있다.

지난달 15일 개봉 첫날부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하며 폭발적인 흥행력을 과시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신작 '경관의 피' '특송' 등에 잠시 1위 자리를 내줬지만, 이내 재탈환 했다.

700만 관객을 돌파한 현 시점에도 여전히 높은 예매율을 기록, 설 연휴 동안 얼마나 많은 관객을 모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송'이 2위다. 지난 일주일 동안 23만 2321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30만 5631명을 기록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배우 박소담의 원톱 주연 영화로, 짜릿한 카페이싱과 맨몸 액션이 쾌감을 안긴다. 여기에 송새벽, 김의성 등이 캐릭터에 완벽하게 빙의 된 연기로 몰입도를 높인다.

애니메이션 '씽2게더'가 3위에 올랐다. 지난 일주일 동안 19만 2048명을 모았으며, 누적 관객수 55만 6824명을 기록했다.

이 영화는 오디션 그 이후 전 세계가 주목하는 쇼 스테이지에 오르기 위한 크루들의 고군분투 도전기를 그린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톱스타들의 목소리와 화려한 스테이지, 40여 곡이 넘는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히트곡이 담겨 콘서트장을 방불케 한다.

4위는 '경관의 피'다. 지난 일주일동안 13만 2716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59만 9273명을 기록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재미를 더한다.
[무비차트TEN] '스파이더맨' 700만 돌파…'해적: 도깨비 깃발' 예매율 25.9%, 흥행 청신호
'하우스 오브 구찌'가 5위다. 일주일 동안 5만 9713명을 모았다. 누적 관객수는 8만 8174명.

'하우스 오브 구찌'는 구찌의 화려함 뒤에 숨겨진 치명적인 욕망과 탐욕 그리고 살인을 그린 작품. 알 파치노, 제레미 아이언스, 자레드 레토, 레이디 가가, 아담 드라이버까지 화려한 라인업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뒤이어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 '비욘드라이브 더 무비:엔시티 레조넌스' '레지던트 이블: 라쿤시티'가 10위권에 들었다.

주말을 앞둔 21일 오후 '해적: 도깨비 깃발'이 ' 예매율 25.9%, 예매 관객수 5만 544명을 기록중이다. 오는 26일 개봉하는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세훈 등 역대급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18.1%, 예매관객수 3만 5224명을 보이고 있다.

'해적: 도깨비 깃발'과 같은 날 개봉하는 한국영화 '킹메이커'는 예매율 15.6%, 예매관객수 3만 414명을 기록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