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강하늘./ 사진제공-티에이치컴퍼니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강하늘./ 사진제공-티에이치컴퍼니


배우 강하늘이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2'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강하늘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강하늘은 "최근 SNL 코리아2'에 출연했다. 정말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강하늘은 "신동엽 선배님, 안영미 님을 비롯한 모든 크루들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라며 "저는 한 회에 나왔는데도 땀범벅이 됐지만 그분들은 매주 하지 않나. 정말 대단하다"라고 말했다.

또 강하늘은 "최근 들어 '연극을 하고 싶다'라는 고민을 했었는데, 이번 출연을 통해 딱 좋은 느낌을 갖게 됐다"라며 "공연하는 기분이었다. 연극이나 뮤지컬도 공연 전에 관객 없는 무대에서 진짜 공연처럼 연기하는 순서가 있는데 'SNL'도 똑같았다. 정상훈이 형이랑도 '진짜 연극하는 것 같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떠올렸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강하늘은 자칭 고려 제일검이자 의적단을 이끄는 두목 '무치' 역으로 열연했다.

오는 26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