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엑소 세훈.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엑소 세훈.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의 배우 오세훈이 궁수 역할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정훈 감독과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이 참석했다.

오세훈은 해적단의 명사수 한궁 역을 맡았다. 오세훈은 “첫 영화라 긴장도 했지만 설레기도 했다. 영화를 보니 쑥스럽고 부끄럽다. 이 계기를 통해 앞으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연기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이어 “궁수 캐릭터라서 활 연습을 많이 했다. 수중 촬영은 편할 수가 없는 촬영인데 선배님들의 배려 덕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지치고 힘든 데도 화기애애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활을 쏘다보면 혈관이 터지기도 해서 의상팀에게 보호대를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해적2'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