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의 배우 김의성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5일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의성은 특송 전문 업체 백강산업의 대표 백사장 역을 맡았다.

김의성은 그간 악역을 주로 맡아왔다. 하지만 이번 영화 속 백사장은 악한 면모와 선한 면모를 모두 지닌 입체적 모습을 보여준다. 김의성은 "악역은 악역으로서 매력이 있다. 배우는 의지와 동기가 강한 역할을 하고 싶은데 착한 역보다는 악역이 좀 더 그런 면이 있다. 그래서 시나리오에 악역을 보면 가슴이 뛰고 도전 의식을 느끼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역으로 사랑 받는 것도 좋지만 제 자신이 가진 매력으로도 사랑 받고 인정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있다. 다양한 캐릭터 소화해보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김의성은 작품 선택 기준에 대해 "재밌느냐를 생각한다. 그리고 이 캐릭터가 얼마나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나, 얼마나 강한 모티브를 가지고 움직이는가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으로는 어떤 사람들과 일하는가, 내가 일해본 사람들인가, 좋은 사람들인가"라며 "혹시 양아치는 아닌가 세 가지 정도 생각한다"면서 웃었다. 또한 "웃으며 말했지만 (출연료는) 제 연기에 얼만큼의 대가를 쳐주는가인데, 그건 저에 대한 존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