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송새벽.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송새벽. / 사진제공=NEW


배우 송새벽이 영화 '특송'을 통해 다채로운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3일 영화 '특송'의 주인공 송새벽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송새벽은 베테랑 형사지만 실상은 깡패 두목인 조경필 역을 맡았다.

송새벽은 데뷔 초반 영화 '방자전'에서 변학도 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하지만 연기자로서 캐릭터가 한정되는 것은 고민거리일 터. 송새벽은 "'방자전'을 하고 신인상도 받고 했지만 이후 비슷한 캐릭터 제의가 많았다. 감사했지만 연극에서는 더 다양한 캐릭터를 했던 것 같아 아쉬운 마음도 있었다. 연기자로서 이런 부분을 더 고민하고 어떻게 풀어갈지에 대해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그랬기에 '특송'에서 양면성 있는 캐릭터 연기는 송새벽에게 신선함을 안겼다. 송새벽은 "시원하게 촬영했다. 감독님이 많이 열어주셨다. 제가 카메라 앞에서 다채로운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줬다"고 전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