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송새벽.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에 출연한 배우 송새벽.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의 배우 송새벽이 양면성 있는 캐릭터가 새로웠다고 밝혔다.

3일 영화 '특송'의 주인공 송새벽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송새벽은 베테랑 형사지만 실상은 깡패 두목인 조경필 역을 맡았다.

송새벽은 '특송'에 대해 "초반 자동차신부터 인상 깊다. 음향도 입체적이다. 극장에서 볼 만한 요소들이 많다"고 소개했다. 또한 "전개가 스피드하고 기승전결도 잘 보인다"고 자랑했다.

송새벽은 "경필은 경찰이면서 악당 우두머리다. 그런 양면성이 구미가 당겼다. 예전부터 이런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시나리오를 처음 접했을 때 이 캐릭터에 대한 연민이 별로 느껴지지 않았는데, 오히려 모호한 그런 부분이 있어 더 입체적으로 다가왔다. 이 캐릭터를 어떻게 요리해야할지 숙제들이 많이 생겼다. 자기 목표를 위해서는 물불을 안 가리는 경필이라는 인물이 더 욕심났다. 어떻게 하면 더 잘 표현해낼 수 있을까 욕심이 생겼다"고 전했다. 참고한 캐릭터가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통해 풀어간 게 지배적이었다. 이런 캐릭터일수록 타 작품을 참고하는 것이 득보다는 독이 될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답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