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올해 한국영화계는 신작과 더불어 코로나19로 개봉이 연기된 대작들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3년 차로 접어둔 가운데, 그간 배급사들이 묵혀뒀던 작품들을 대거 선보이며 극장의 볼거리가 더 풍성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2022 한국영화 포문 여는 '경관의 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경관의 피'로 올해 한국영화의 포문을 연다.

오는 5일 개봉하는 '경관의 피'는 서로 다른 방식의 사명감을 가진 두 경찰이 한 팀을 이루어 경찰 조직을 뒤흔들 사건을 만나게 되는 범죄 드라마. '리턴', '아이들…'의 이규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이 출연했다.

김태용 감독의 '원더랜드'도 개봉 예정이다. '원더랜드'는 세상을 떠난 가족, 연인과 영상통화로 다시 만나는 이야기. 배우 박보검, 수지, 정유미, 최우식, 탕웨이이 주연한다.

이병헌, 유아인의 '승부'도 개봉을 준비한다. '승부'는 스승과 제자이자, 라이벌이었던 한국 바둑의 두 전설인 조훈현(이병헌 분)과 이창호(유아인 분)의 피할 수 없는 승부를 그린 영화. 김형주 감독이 연출했다.

'명량', '한산:용의 출현'에 이은 이순신 3부작 마지막 '노량:죽음의 바다'도 선보인다. '노량'은 1598년 겨울, 노량 바다에서 벌어진 임진왜란 이순신의 마지막 해전을 다룬 이야기다. 이순신 역에는 김윤석이 발탁됐으며, 백윤식, 정재영, 허준호도 출연한다. 전편들에 이어 김한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곽경택 감독은 신작 '소방관'으로 돌아온다. '소방관'은 2001년 홍제동 화재 사건을 바탕으로, 누구보다 용감했던 소방관들의 이야기를 다룬 휴먼 실화극이다. 배우 곽도원, 주원, 유재명, 이유영이 출연한다.

정우성이 감독과 출연을 맡은 '보호자'도 관객을 만난다. '보호자'는 자신에게 남은 단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한 한 남자의 처절한 사투를 그린다. 정우성을 비롯해 김남길, 박성웅도 출연한다.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 주연의 스릴러 '앵커'도 개봉한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에게 의문의 제보자가 자신이 살해될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전화를 걸어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정지연 감독이 감독과 각본을 맡았다.

'검사외전'의 이일형 감독은 '리멤버'를 선보인다. 이성민, 남주혁 주연으로, 일제강점기 때 친일파들에게 가족을 모두 잃은 80대 알츠하이머 환자가 기억이 다 사라지기 전, 평생을 준비한 복수를 감행하는 이야기다.

정우, 김대명 주연의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로 개봉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 작품은 수사도 뒷돈 챙기는 부업도 같이 하는 친형제 같은 두 형사가 더 크고 위험한 돈에 손을 대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다. 김민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배성우, 정가람 주연의 '출장수사'도 관객들을 만난다. '출장수사'는 사고뭉치 베테랑 형사와 금수저 신참 형사가 의문의 살인사건을 재수사하기 위해 서울로 출장을 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박철환이 연출했다.

강이관 감독, 주연 김윤석, 배두나의 '바이러스'도 개봉을 준비한다. 바이러스'는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지만 수일 내에 사망하는 정체불명의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담는다. 김윤석은 유일하게 치료제를 만들 수 있는 연구원 이균 역을, 배두나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여자 옥택선 역을 맡았다. 메가박스중앙(주)엠플러스, 현빈·송중기·이정재·정우성 출격
영화 '대외비' 포스터 / 사진제공= ​​​​​​​메가박스중앙(주)엠플러스
영화 '대외비' 포스터 / 사진제공= ​​​​​​​메가박스중앙(주)엠플러스
메가박스중앙(주)엠플러스는 스펙터클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황정민, 현빈이 주연하고 임선례 감독이 연출하는 '교섭'이 개봉을 준비한다. '교섭'은 중동에서 납치된 한국인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외교관과 국정원 요원의 이야기다.

송중기, 이희준 주연의 '보고타'로 개봉 예정이다. 김성제 감독이 연출한 '보고타'는 희망 없는 인생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한 땅 보고타 , 살아남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는 사람들의 범죄 드라마다.

'악인전'의 이원태 감독은 신작 '대외비'로 돌아온다. '대외비'는 법 위에 주먹 , 주먹 위에 돈 , 돈 위에 권력이 있는 1992 년 부산 일류가 되기 위한 마지막 베팅을 시작하는 악인들의 범죄 누아르. 배우 조진웅 , 이성민 , 김무열이 캐스팅됐다.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로 올해 만날 수 있다. 이정재는 연출할 뿐만 아니라 출연도 한다. 정우성도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헌트'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첩보 액션을 담는다.

'명당'의 박희곤 감독은 '오픈 더 도어'를 선보인다. 이 영화는 온라인 중고거래 사기 피해자에서 한순간 범죄의 표적이 된 수현'에게 벌어지는 스릴러로, 배우 신혜선이 주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