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문' 포스터./
'귀문' 포스터./


영화 '귀문'이 제25회 밴쿠버 아시안 영화제에서 '관객상'(People’s Choice Overall Feature Film Award)을 수상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영화로, 지난 11월 열린 제 25회 밴쿠버 아시안 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밴쿠버 아시안 영화제는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지역에서 개최되는 영화 축제로, 캐나다 내 아시아 영화제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한다. 관객들에게 아시아 영화를 널리 소개하는 것은 물론, 캐나다와 북미 지역의 아시아 영화 커뮤니티 노출에 힘쓰는 등 아시아 영화의 위상을 드높이는 뜻깊은 영화제다.

'귀문'은 흡입력 높은 공포 장르와 한국만의 차별화된 기술의 결합으로 호평 받으며 제 25회 밴쿠버 아시안 영화제 특별 프로그램 섹션인 '스크린X 스포트라이트(ScreenX Spotlight)' 섹션 초청과 함께 특별 폐막작(Special Closing Film)으로도 선정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이번 관객상(People’s Choice Overall Feature Film Award) 수상은 영화제 기간 동안 가장 재미있게 본 영화에 관객들이 직접 투표하는 방식으로 선정된 것이라 더욱 뜻깊을 뿐 아니라 '해치지않아' '클로젯'등 그간 초청받은 한국 상업영화 중 최초 수상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한편 '귀문'의 '관객상' 수상과 더불어 '가장 영향력 있는 TV 시리즈(Most Impactful TV Series)'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선정, 한국영화와 K콘텐츠에 대한 세계적 관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귀문'은 기획 단계부터 2D와 ScreenX, 4DX 버전을 동시에 제작, 편집을 다르게 해 영화의 결말마저도 바꾸는 파격적인 시도를 해, 관객들에게 포맷별로 다른 영화를 본 듯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9만명 밖에 동원하지 못하며 흥행에는 실패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