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진웅이 29일 열린 영화 '경관의 피'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조진웅이 29일 열린 영화 '경관의 피'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의 배우 조진웅이 최우식과 브로맨스를 자랑했다.

29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경관의 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규만 감독과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참석했다.

조진웅은 범죄자 검거를 최우선으로 하여 불법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역을 맡았다. 최우식은 원칙주의자인 신입경찰 최민재를 연기했다. 박희순은 언더커버 경찰의 임무를 쥐어 주는 감찰계장 황인호로 분했다.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 역으로 출연했다. 박명훈은 경찰과 거래로 생존해온 범죄자 차동철을 연기했다.

조진웅과 최우식은 의심과 브로맨스 사이에서 긴장감 넘치는 케미를 보여준다. 조진웅은 “브로맨스 그만하고 싶다. 난 왜 맨날 브로맨스만 하나”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최우식이 삐약삐약 예쁜 병아리인줄만 알았는데 영화 속에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남성다운 모습, 이성적 절제를 하는 모습이 얼마나 매력적인지 최우식 씨를 통해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좋은 동생이 하나 생긴 것 같고, 그 시너지가 영화에 잘 녹아있다”고 자랑했다. 최우식은 “민재 캐릭터처럼 선배님 걸음만 따라가도 다 얻을 수 있어서 좋았다. 현장에서 어떻게 캐릭터를 잡고 연기해야지 생각하기보다 선배님이 연기해주면 저는 리액션만 하면 될 정도였다. 많은 걸 배웠다. 못 보던 제 얼굴도 발견했다”며 조진웅에게 고마워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 오는 1월 5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