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오세훈./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오세훈./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정훈 감독이 오세훈을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29일 오전 11시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와 김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오세훈은 "'해적: 도깨비 깃발'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하게 됐다. 너무나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여서 좋았고 영광이었다"라며 "무엇보다 배우로서 말고 인간적으로 너무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영화를 찍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감독은 오세훈을 명사수 한궁 역으로 캐스팅 한 것에 대해 "궁수다 보니 눈빛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궁수는 활 보다 눈빛으로 사람을 죽인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눈빛이 좋은 배우를 찾기 위해 노력하다가 오세훈을 발견했고, 눈빛에 빠져서 캐스팅 했다"고 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2014년 개봉해 866만명을 동원한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후속편이다. 2022년 새해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