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이광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이광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광수가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하길 잘했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11시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와 김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광수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하길 잘 했다고 생각한 순간이 언제인가'라는 질문에 "회차마다 잘 했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처음에 배를 봤을 때 웅장하고 디테일해서 놀랐다. '내가 이런 영화를 찍고 있구나' 싶었다"라며 "부담감이 생김과 동시에 자존감도 높아졌다"라고 밝혔다.

이광수는 이번 영화에서 해적왕 꿈나무 '막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2014년 개봉해 866만명을 동원한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후속편이다. 2022년 새해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